페트로나스 트윈 타워(Petronas Twin Towers)

페트로나스 트윈 타워(영어: Petronas Twin Towers, 말레이어: Menara Berkembar Petronas 므나라 버르큼바르 페트로나스[*])는 말레이시아의 수도인 쿠알라룸푸르에 있는 건물로, 높이는 451.9m이며 1998년에 준공된 건물이다. 이 건물은 2003년 10월 17일, 타이베이 101에게 자리를 내주기 전까지 세상에서 제일 높은 건물의 칭호를 유지하였으며, 타이베이 101의 완공 이후에도 아직 세계에서 가장 높은 쌍둥이 건물이라는 칭호를 유지하고 있다. 이 건물은 20세기에 건설된 20세기 마천루라고 주장하나, 세계 초고층 도시 건축 협회가 제정한 네 가지 기준 중 한 가지 기준만을 충족시키고 있을 뿐이다.[1] 이 건물은 대한민국과 일본의 회사가 공동으로 지은 것이며 양측이 상대보다 빨리 건설하기 위해 경쟁한 것으로 유명하다. 대한민국의 삼성건설(현재는 삼성물산과 합병하여 삼성물산 건설부문)과 극동건설, 말레이시아의 '자사테라사'가 공동으로 2번 타워를 건설하였고, 일본의 하자마건설이 주축이 된 일자계 컨소시엄이 1번 타워를 건설하였다. 두 건물을 연결하는 구름다리가 45층에 가설되어 있으며, 1998년 완공 당시부터 2003년까지 아시아에서의 최고층 빌딩임과 동시에 세계에서 가장 높은 빌딩이었다. 이 건물은 현재 세계에서 8위로 높은 타워이며, 7위는 국제상업센터, 9위는 지펑 타워이다. 수리아KLCC 쇼핑몰이 문닫은 이후에는 연결 통로가 닫혀서 밖으로 뺑 돌아서 가야한다. 분수쇼는 8시, 9시, 10시

KL 타워(KL Tower)

페트로나스 트윈타워와 함께 쿠알라룸푸르를 대표해 온 상징적인 곳. KL 타워의 높이는 421m이며, 276m 지점에 위치한 전망대까지는 초고속 엘리베이터를 이용해 단 1분이면 도착할 수 있다. 전망대에서 바라보는 페트로나스 트윈 타워와 시내의 전경이 매우 인상적이다. 언덕에 위치해 있는 전망대에 오르기 위해서는 KL 타워 정문에서 매표소까지 무료 셔틀버스를 타고 이동해야 한다. 회전 레스토랑 스리 앙카사(Seri Ankasa)에서 맛보는 말레이 전통식 Taman Eko Rimba KL : KL Tower 근처 공원에 위치함
해발 94m의 부킷 나나스(Bukit Nanas)에 위치한 높이 421m의 KL 타워(KL Tower)는 도시의 스카이라인을 바꾼 건물이며, 쿠알라 룸푸르 방문객들의 기억속에 가장 오래 남는 이미지 중 하나다. 아라비아 문자, 이슬람식 타일, 전통적인 이슬람식 꽃 문양과 추상적 모티브 및 부드러운 색의 조화 등이 특징인 이 건축물은 말레이시아의 이슬람 유산을 반영하고 있다. 이곳은 쿠알라 룸푸르 시내 전경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최적의 장소이자 자연을 사랑하는 도시인들이 사랑할만한 곳이다. 말레이시아에서 가장 오래된 지정 삼림보호구인 부킷 나나스 숲으로 둘러싸여 있기 때문이다. 10만㎡에 달하는 부킷 나나스 숲(Bukit Nanas Forest)은 쿠알라 룸푸르의 허파이며 말레이시아 열대 기후에만 서식하는 동식물의 보호구역이기도 하다.

메르데카 광장

말레이반도 서해안 중부의 산록지대에 있으며 켈랑강 어귀에서 약 40km 떨어져 있는 메르데가 광장입니다. 이 곳은 볼거리가 많아 쿠알라룸푸르에서 빼놓을 수 없는 관광 지역이라고 합니다. 메르데카 광장은 '독립 광장'이라는 뜻으로 말레이시아가 독립한 1957년 8월 31일, 영국 국기를 철거하고 말레이시아 국기가 게양된 역사적인 장소라고 합니다. 식민지 시절에 영국 행정부 부서로 쓰였던 건물이며 독립 후에는 초대 총리였던 툰쿠가 집무실로 썼던 곳입니다. 툰쿠 총리의 생애와 독립 운동에 대한 자료, 사진, 슬라이드 쇼를 볼 수 있다

국립 모스크(National Mosque, 마스지드네가다)

이슬람교에 대한 말레이시아 국민들의 신앙심을 엿 볼 수 있는 곳입니다. 푸른 지붕과 73m 높이의 첨탑이 우뚝 솟은 모스크로 기도실은 8,000여 명의 무슬림을 수용할 수 있는 크기입니다. 5년여의 공사 기간 동안 약 천만 달러의 비용을 투자해 1965년 문을 열었습니다. 관광객에게 개방되어 있지만 슬리퍼 착용 및 노출이 심한 옷차림으로는 출입이 금지되므로 사원 입구에서 제공하는 옷을 착용하고 입장해야 한다 입장 시간 매일09:00-12:00(금요일 제외), 15:00-16:00, 17:30-18:30

마지드 자멕

1909년에 세워진 이슬람사원입니다. 우아한 자태를 자랑하는 가장 오래된 콸라룸푸르의 이슬람 사원이며, 유연한 곡선미와 돔 등 회교문화의 특징을 발산하고 있는 건물이기도 합니다.

술탄 압둘 사마드 빌딩

영국 식민지 시대인 1897년에 건축된 건물로 주요 행정부의 부서로 사용되었습니다. 도시를 대표하는 건물로 40m 높이의 시계탑과 햇볕을 받으면 우아하게 빛나는 구리로 만든 돔이 덮여 있어 새해를 맞는 신성한 의식과 국가독립기념일(8월 31일)의 시가행진 및 국가행사에 중심적인 역할을 하는 곳이기도 합니다.

쿠알라룸푸르 국립박물관

붉은 지붕에 하얀 벽으로 된 매력적인 말레이시아식 건물입니다. 입구는 왼쪽에 말레이시아 각지의 풍속을, 오른쪽에 건국 이래의 역사를 이탈리아제 타일을 써서 거대한 모자이크 벽화로 장식해 놓았습니다. 내부는 4개의 전시실로 이루어져 있고 역사생물예술민속기술 등 분야별로 자료가 전시되어 있는데 그 중에서도 와양 쿨리트(그림자놀이)의 꼭두각시 컬렉션이 유명합니다. 부지 안에는 말레이식 민가와 생활도구, 말라카의 중국식 가옥, 초기 주석 운반용 증기기관차 등이 전시되어 있습니다.

스리 마하마리암만

잘란 툰 HS에 위치한 힌두 사원. 차이나타운 한복판에 위치하며, 1873년 타밀족 출신의 사업가 탐부사미 필라이가 건립했다고 합니다. 원래는 가묘로 쓰이다가 1920년대 말 대중들에게 개방되었습니다. 이후 1968년에 남인도 사원양식인 고푸람 탑문이 입구에 새로 건축됐다고 합니다. 탑문은 높이 22.9미터, 5층으로 구성되었으며 다양한 힌두교 신들의 조각상이 화려하게 장식되어 있습니다.

바투 동굴(Batu Caves)

바투 동굴(Batu Caves)은 셀랑고르를 상징하는 대표 관광 명소 중 하나이다. 힌두교 사원과 제단으로 사용되고 있는 바투 동굴은 힌두교 축제인 타이푸삼(Thaipusam) 기간이 되면 수천 명의 신자들과 관광객으로 넘쳐나는 곳이다. 쿠알라 룸푸르 북쪽에 위치한 거대 석회암 광맥의 일부인 바투 동굴은 사원과 제단으로 이루어진 3개의 동굴로 구성되어 있다. 바투 동굴에서 가장 눈에 띄는 명소안는 입구의 거대 힌두교 신상을 옆으로 이어지는 272개의 가파른 계단을 올라가면 멋진 시내의 스카이라인을 감상할 수 있다. 동굴 주변에 서식하고 있는 원숭이들을 만날 수 있는 이곳은 암벽 등반가들에게도 인기 있는 등반지로 손꼽힌다. 라마야나 동굴(Ramayana Cave)에서는 힌두교 신들이 새겨진 벽화를 찾아볼 수 있다. 이처럼 볼거리로 가득한 바투 동굴은 말레이시아 여행의 필수 명소임에 틀림없다.